15대 총선 당시 안기부 자금을 지원받은 신한국당(한나라당 전신) 의원 명단이 9일 일부 언론에 공개되면서 정국이 한치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미양상으로 빠져들고 있다.

한나라당은 ''야당 파괴 및 이회창 죽이기''라고 강력 반발하면서 ''20억+α'' 등 4대 정치자금 의혹조사를 위한 특검제 도입 등을 요구한 반면 민주당은 ''국기문란''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와 국고환수 등을 촉구했다.


◆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4역회의에서 "여든 야든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고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민주당 영입 의원을 포함해 관련이 있으면 모든 의원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또 안기부 자금은 결국 국민의 세금으로 조성된 것인 만큼 반드시 국고로 환수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이재정 의원은 "의원 개개인에게 지급된 자금은 모두 환수돼야 한다"며 "국고환수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소속당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한나라당을 겨냥했다.


◆ 한나라당 =이날 오전 주요당직자 회의를 열어 이른바 ''안기부 리스트'' 공개는 결국 한나라당과 ''이회창 죽이기''를 위한 것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원내 강경 투쟁을 전개하되 사태가 악화될 경우 장외 투쟁도 불사키로 입장을 정리했다.

또 의원들의 계좌조사가 불법이라며 검찰총장의 사퇴도 촉구했다.

김기배 사무총장은 "전의원들의 계좌를 뒤지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검찰을 더이상 믿을 수 없다"며 "DJ 비자금 등 현정권과 관련한 각종 비리를 특검제를 통해 풀자"며 특검제를 통한 전면수사를 주장했다.

김형배.김남국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