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6년 4.11 총선 당시 안기부가 신한국당에 예산으로 지원한 자금중 4백33억원을 받은 여당과 야당의 총선후보 1백83명 가운데 1백80명의 명단이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여기에는 민주당 당적을 가진 전현직 의원 19명도 포함됐다.

9일 관계당국에서 유출된 자료에 따르면 총선당시 여당이었던 신한국당은 총 1천1백57억원의 지원금을 안기부로부터 받아 중앙당 차원에서 2백78억원(총선 72억원, 지방선거 2백6억원)을 쓰고 총선후보들에게 4백33억원을 나눠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사용처가 밝혀지지 않은 나머지 4백46억원에 대해서는 자금추적을 계속하고 있다.

이 자료는 5억원 이상을 지원받은 당시 후보는 3명으로 한나라당 강삼재 의원이 15억원, 하순봉 의원이 6억8천만원, 현재 민주당 소속인 박범진 전 의원이 5억5천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박헌기.강인섭(한나라당) 의원과 이성호.노승우 전 의원 등 14명은 4억3천만∼4억8천만원, 김영구.박종근(한나라당), 유용태(현 민주당) 의원 등 20명은 각각 4억원씩을 받았다.

또 김중위 전 의원, 이용삼(현 민주당) 의원 등 11명이 각각 2억5천만원, 손학규.김문수(한나라당) 의원 등 61명은 각각 2억원씩을 지원받았다.

돈을 받은 후보중에는 한나라당 강삼재 하순봉 부총재 외에 최병렬(2억원) 양정규(2억원) 박희태(4억3천만원) 당시 부총재급도 포함돼 있었다.

이와함께 민주당의 전신인 국민회의 이종찬 하근수 전 의원과 자민련의 조순환 전 의원을 포함해 당시 야당과 무소속 의원 7명도 안기부로부터 총선자금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