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이 김대중 대통령을 ''정치보복의 화신''이라며 강하게 공격했다.

김 전 대통령은 5일 검찰의 안기부자금 구 여권 유입 수사가 "공공연한 정치보복"이라 비난하고 "나는 재임 5년 동안 어느 누구로부터 단 한푼도 받은 바 없고 준 적도 없다"며 연루의혹을 부인했다고 김 전 대통령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자신을 찾은 박 의원을 통해 "김대중 대통령이 부정축재를 통해 막대한 재산을 모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의원이적과 관련,"국회의원을 빌려주는 것은 세계 헌정사에 유례없는 일이며 민주주의와 국민의 선거권을 원천적으로 부정하는 행위"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