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차 남북장관급회담이 12일부터 3박4일간 평양에서 열린다.

이를 위해 박재규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한 회담대표 5명과 수행원 5명, 자문위원 2명, 지원인원 16명, 기자단 10명 등 38명의 남측대표단은 12일 오전 10시 서해상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한다.

제주도에서 열린 3차 회담(9월27∼30일) 이후 70여일 만에 열리는 이번 회담은 올해의 마지막 남북회담이다.

따라서 남북정상회담 이후 급진전된 남북관계를 총결산하고 내년도 사업방향과 우선순위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정부 당국자는 "6.15 선언으로 시작된 새로운 남북관계의 전개상황을 평가하고 내년도 사업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합의된 일정을 지키지 못하고 해를 넘기게 된 남북 협력사업들의 새로운 이행계획표가 짜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제시찰단 및 한라산 관광단 방문, 생사.주소확인 및 서신교환, 제3차 이산가족 교환방문 및 제3차 적십자회담 등이 조정대상 일정들이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서울 방문(12월초)과 교수.학생.문화계 인사 교환(내년초) 등도 구체적 일정을 잡아야 한다.

따라서 내년 상반기 일정은 이들 사업을 중심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이번 회담에선 또 3차 회담에서 대체적으로 합의한 경협추진위원회의 위원장 직급과 첫 회담 개최시기 등을 조정하게 된다.

아울러 경협 실무접촉에서 가서명한 투자보장 등 4대 합의서에도 공식 서명, 공식 발효시킬 예정이다.

남측은 또 한적 총재의 월간지 인터뷰 내용에 대한 북측의 비난과 제2차 이산가족 상봉때 발생한 남측기자 억류사건 등에 대해 강력히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다.

북측 역시 한적총재의 발언에 대한 해명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회담은 올해 열리는 마지막 회담이기 때문에 짚을 것은 짚고 풀것은 풀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