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는 20일 본회의를 열어 통일.외교.안보분야 대정부질문을 벌일 예정이었으나 한나라당이 검찰수뇌부 탄핵안 표결무산에 반발, 국회일정을 전면 거부해 또 다시 파행으로 치달았다.

특히 여야간 책임공방이 가열되면서 대화마저 단절돼 대치정국이 한층 심화되는 형국이다.

민주당은 국회파행을 주도하고 있는 한나라당의 정치행태가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한나라당 책임론''을 제기한 후 야당의 등원을 촉구했고, 한나라당은 경제.민생현안을 다루기 위한 국회의 정상화를 위해서라도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라고 역공을 폈다.


◆ 민주당 =이날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어 검찰수뇌부 탄핵안 처리 불발사태에 대해 ''물러설 수 없다''는 강경기조를 어어가면서도 조기 국회정상화를 위한 대화도 모색하고 있다.

특히 현 정국상황을 경제현안과 연계해 대야 압박을 강화했다.

서영훈 대표는 "과거 민주화 운동을 탄압한 독재정권의 장본인인 한나라당이 원내 다수당이라는 것을 믿고 법적 요건에 맞지 않은 검찰수뇌부 탄핵을 주장하며 국회를 파행으로 몰고 간다면 제1당의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힐난했다.

특히 정경분리원칙에 따라 추가공적자금 동의안은 조기에 처리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경제공세를 폈다.

이해찬 정책위 의장은 "동의안이 예정대로 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면 자금수요가 크게 늘어나는 연말까지 그 파장이 이어져 금융경색과 기업자금난 등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한나라당 =이날 오전 총재단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어 검찰 수뇌부 탄핵안 처리무산과 관련, 여당과의 협상은 물론 국회일정도 전면 거부키로 결정했다.

이회창 총재는 총재단회의에서 "이번 국회파행은 여당이 저지른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마치 야당이 국회를 파행시킨 것처럼 오도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강력대응을 주문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회의 브리핑을 통해 "김대중 대통령과 민주당의 사과, 검찰총장.대검차장 자진사퇴, 이만섭 국회의장 사퇴 등의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국회에 들어갈 수 없다"며 여당을 ''후안무치한 당''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권 대변인은 민주당의 신문광고에 대해 "민생도탄 상황에서 어마어마한 돈으로 호화판 광고를 하는 것은 뻔뻔함의 극치"라고 성토했다.

정창화 총무는 의총에서 "여당 총무로부터 2∼3차례 전화가 왔었지만 이 마당에 무슨 대화가 필요하겠느냐"며 냉각기를 거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형배.이재창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