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산재된 산업단지의 미분양면적이 여의도의 10배 규모에 달하고 있어 국토 난개발과 예산낭비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예산정책국은 25일 예산정책 현안분석을 통해 지난 3월말 현재 32개 국가산업단지와 1백56개 지방산업단지 및 2백95개 농공단지 등 총 4백83개에 달하는 전국 산업단지의 미분양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 미분양 면적이 8천3백15만2천㎡(약 2천5백20만평)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IMF사태 이후 산업구조의 급속한 변화에도 불구하고 정책적 대응을 소홀히 한데다 수요를 감안하지 않은 공급위주의 대규모 지방산업단지 정책을 추진한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지난 3월말 현재 부산과학,강릉과학,강원횡성,충북왕암,전주과학 등 24개 지방산업단지와 석문,오송보건 등 국가산업단지는 입주업체를 단 하나도 구하지 못해 1백% 미분양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건교부는 해명자료를 통해 ''재 산업단지 미분양 규모는 9백18만평(미분양률 7.3%)이며 부산과학단지 등은 분양을 시작하지 않은 상태''고 반박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