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언론사 대표단은 12일 낮 12시부터 3시30분까지 평양시 중국 목란관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오찬을 하고 대화를 나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초대로 이뤄진 이날 오찬에는 북한측에서 <>최태복 최고인민회의 의장 겸 노동당 과학교육 비서 <>김용순 노동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 <>정하철 선전선동부 부장 <>김양건 국제부장
<>강능수 문화상 <>최칠남 ''로동신문'' 책임주필(사장) <>차승수 조선중앙방송위원회위원장 등 북한의 당.정.언론계 고위 인사 30여명이 참석했다.

우리측에서는 최학래 한국신문협회 회장, 박권상 한국방송협회 회장을 비롯해 동행중인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 김영용 한국경제신문사장 등 방북 언론사 대표단 56명 전원이 참석했다.


◆통일문제

△김위원장=통일문제는 지금까지 양측 모두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북남 공히 과거 정권 탓입니다.

체제유지를 위해 양측 정부가 통일문제를 모두 이용해 왔습니다.

그런데 김대중 대통령의 결단으로 이뤄진 6·15 선언 이후 많이 달라졌습니다.

남측 언론 비판도 그렇고 야당 비판은 강하지만.

남측은 관료가 그렇게 힘이 있는 것 같지 않더군요.

△방북단=서울 답방은 언제쯤 하시겠습니까.

△김 위원장=적절한 시기에 답방하겠습니다.

빨리 해야 할 텐데….

△방북단=남북 정상을 시드니 올림픽에 초청할 경우 시드니에 가시겠습니까.

△김 위원장=시드니에 가서 배우 노릇하는 것보다 서울을 먼저 가야죠.

김 대통령에게 빚을 져서 서울을 먼저 가야 합니다


◆대남 언론관

△김 위원장=내가 남측 TV를 보기 시작한 것은 박정희 대통령이 서거하기 3주 전부터입니다.

그리고 남측 신문을 쭉 보다가 8년전부터 눈이 나빠져 지금은 잘 안봅니다.

KBS는 섭섭한게 많지만 이젠 나무라지도 않겠습니다.

과거에는 본의 아니게 그랬을 것입니다.

TV는 화면으로 딱딱 집어서 보여주는 것이라서 거짓말은 안됩니다.

그런데 남측 보도로는 내가 와인만 한잔 먹어도 술을 많이 먹는다고 합니다.

과장을 많이 합니다.

북조선 언론도 한라산 해돋이를 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보도 경쟁에서 북측 언론이 질 수 있으나 정확성에 관해서는 남측 언론 못지 않습니다.

우리가 훨씬 정확합니다.

TV는 나는 KBS만 봅니다.


◆노동당 규약 개정

△김 위원장=노동당 규약도 고정불변의 것은 아닙니다.

언제든 바꿀 수 있습니다.

김 대통령이 북조선에 와서 당대회를 언제 하느냐고 물어 가을쯤 할 생각이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김 대통령이 당대회를 열면 할 일이 많겠습니다라고 얘기해서 그렇다고 답변했습니다.

그런데 준비했던 당대회가 남북정세가 급히 바뀌어 모든 걸 다시 준비하게 됐습니다.

△방북단=규약을 개정한다면 남쪽의 보안법 개정과 연계시켜 정상회담 때 말씀하셨습니까.

△김 위원장=아닙니다.

보안법은 남조선 문제입니다.

과거에도 규약은 고쳤으나 45년에 만들어진 강령은 안바꿨습니다.

그런데 이 강령은 해방 직후 40년대 것이어서 과격하고 전투적인 표현이 많이 있습니다.

당 간부들 가운데는 주석님과 함께 일하신 분들도 많고 연로한 분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쉽게 바꿀 수 없습니다.

강령을 바꾸면 이 자리에 있는 많은 사람들도 숱하게 물러나게 됩니다.

그래서 강령을 바꾸면 내가 숙청한다고 그럴 것입니다.

남조선 국가보안법은 남조선 법이고 우리와는 상관없습니다.


◆현대 아산문제

김위원장=현대에 개성관광단지와 공업단지를 꾸밀 수 있도록 개성을 줬는데 이건 6.15선언 선물입니다.

그래서 서울 관광객들을 개성까지 끌어들여야 겠습니다.

공업단지도 해주보다 개성에 만들면 어떻겠느냐고 했습니다.

관광 공업단지가 생기면 이것 저것보고 사람들이 많이 몰리지 않겠느냐, 이렇게 얘기를 해줬더니 정몽헌이 입이 찢어져 갔습니다.

현대는 맨 먼저 우리와 거래를 했고 또 영감님이 1천5백마리 소도 가지고 왔는데 성의를 무시할 수 없지 않겠습니다.

온 김에 부지를 보고 가라고 했더니 보고 갔습니다.

현대에 특혜를 줬다고 할 수 있습니다.

북남관계를 제일 먼저 뚫고 소도 아버지가 가져왔는데....

개성에는 고적들이 많습니다.

고려 왕건과 관련된 것도 그렇고 선죽교도 있고 박연폭포도 있습니다.

서울서 오기도 쉽습니다.

거기가 거기죠.


◆당나귀 고기

김 위원장=(스테이크가 나오자) 이 고기가 하늘소 고기입니다.

당나귀라고 부르던 것을 주석님이 기분 나쁘다고 하늘소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장명수 사장, 남쪽에 남존여비가 있습니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