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이후 언행을 극히 자제해온 여야 소장파 의원들이 3일 각각 모임을 갖고 국가보안법 개정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독자적인 입장을 정리하는 등 공개적인 활동을 재개했다.

또 민주당 의원들은 최고위원 경선에서 공정성 보장을, 야당 의원들은 당내 민주화를 지도부에 요구했다.


<> 민주당 = "5.18 광주 술자리 파문"으로 수세에 몰렸던 이후 386 의원들이 서서히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날 민주당 서영훈 대표 주최로 국회 귀빈 식당에서 열린 초선의원 오찬 모임에서 386 의원들은 당내 민주화와 최근 현안에 대한 당의 미흡한 대처 등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임종석 의원은 "당론 형성 과정에서 정책위를 통한 의견 수렴 절차가 제도적으로 돼 있지만 유명무실하다"며 "초선 의원들 가운데 좋은 아이디어와 능력을 갖춘 사람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영길 의원은 "최근 현안에 당이 적극 개입해서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능력 있는 초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호 의원과 이종걸 의원은 장성민 의원의 선거사문장 구속 사건과 관련, 당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386 의원들은 시내 모 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16대 국회 의정활동 한달을 평가한후 한나라 당내 386 의원들과 연대, 국가보안법 개정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도 정리했다.

또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이 많았으며 전당대회에서 공정한 경쟁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의견일치를 봤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 한나라당 = 소장파는 이날 남북관계 및 통일문제에 관한 당론 결집을 위해 개최한 의원연찬회에서 당의 보수적인 색채에 문제를 제기한후 진보적 발언을 일제히 쏟아냈다.

소장파 의원들은 "냉전시대 산물로 평화통일을 가로막는 국보법을 폐지해야 한다"(김원웅 의원), "유엔 인권위조차 우리 국보법 폐지를 권고하는 만큼 우리가 먼저 바뀌어 인권선진국으로 가야 북의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심규철 의원)며 국보법 폐지를 강력히 주장했다.

또 "동진호 선원 등 납북인사 신원파악과 현황파악을 위해 방북신청을 내겠다"(안영근 의원), "한나라당은 노동당과 대화채널을 마련해야 한다"(원희룡 의원), "북한 실체를 인정하고 교류 협력하자면 영토조항인 헌법 3조를 개정하거나 남북관계를 제도적으로 규율하기 위한 남북관계기본법을 제정해야 한다"(김영춘 의원), "북한의 핵과 미사일 포기, 미국및 일본과 북한간의 수교를 일괄타결하도록 한나라당이 중재자로 나서야 한다"(이성헌 의원)는 주장도 흘러나왔다.

물론 이들의 주장은 표결 결과, 소수의견으로 묵살됐다.

이회창 총재도 "단계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으나 당론으로 수용하지는 않았다.

따라서 앞으로 개혁입법 추진과 당내 민주화 과정에서 소장파 의원들과 당 지도부간 상당한 갈등이 예상된다.

정태웅.김미리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