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이후 언행을 극히 자제해온 여야 소장파 의원들이 3일 각각 모임을 갖고 국가보안법 개.폐 등 주요 현안에 대해 독자적인 입장을 정리하는 등 공개적인 활동을 재개했다.

또 민주당 의원들은 최고위원 경선에서 공정성 보장,야당 의원들은 당내민주화를 지도부에 요구했다.

민주당= "5.18 광주 술자리 파문" 이후 언행을 자제해온 386 의원들이 서서히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3일 민주당 서영훈 대표 주최로 국회 귀빈 식당에서 열린 초선의원 오찬 모임에서 386 의원들은 당내 민주화와 최근 현안에 대한 당의 미흡한 대처 등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임종석 의원은 "당론 형성 과정에서 정책위를 통한 의견 수렴 절차가 제도적으로 돼 있지만 유명무실하다"며 "초선 의원들 가운데 좋은 아이디어와 능력을 갖춘 사람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영길 의원은 "최근 현안에 당이 적극 개입해서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능력 있는 초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다음달 30일 전당대회에서 국민들에게 미래의 비전을 제시해야 하는 만큼 의원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서 김성호 의원과 이종걸 의원은 장성민 의원의 선거사문장 구속 사건과 관련,당 차원에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386 의원들은 이날 오전 시내 모 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16대 국회 의정활동 한달을 평가하고 정치개혁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야당의 386 의원들이 국가보안법 폐지와 헌법상 영토조항 개정 문제를 제기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나라당내 386 의원들이 입장이 정리되면 연대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또 교섭단체 구성요건 완화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의견이 많았으며 전당대회에서 공정한 경쟁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일치를 봤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한나라당=소장파는 3일 남북관계 및 통일문제에 관한 당론 결집을 위해 개최한 의원연찬회에서 당의 보수적인 색채에 문제를 제기한후 "헌법에 규정된 영토조항의 개정""비전향 장기수의 조건없는 북송" 등 진보적 발언을 일제히 쏟아냈다.

또 일부 의원들은 당운영의 민주화를 요구,지도부를 당혹케 했다.

이에앞서 소장파 모임인 "미래연대"는 조찬회동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을 둘러싼 당의 대응이 "발목잡기"로 비춰지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한후 대응책을 조율하기도 했다.

이날 연찬회에서 박종희 의원은 "김영삼 정부가 만든 "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등이 있음에도 한나라당은 강령에 통일관련 조항이 없다"며 통일논의 본격화를 제안했다.

안영근 의원은 국가보안법 폐지 혹은 개정과 비전향장기수의 조건없는 북송을 주장한뒤 "동진호등 납북어부 생사확인을 위해 방북신청을 내겠다"고 말했다.

김영춘 의원은 "영토조항인 헌법3조를 남북관계 변화에 맞춰 개정해야 하며 최소한 "반국가단체"와 교류.협력할 수 있도록 "남북관계기본법"만이라도 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정병국 의원은 "그동안 의원총회나 연찬회등에서 나온 내용이 당론에 전혀 반영이 되지 않았다"며 당운영의 민주화를 요구하는등 당 지도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처럼 소장파들의 의견이 쏟아지자 김용갑 박관용 정형근 의원등 보수파들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입각한 통일 <>국보법은 북한 형법과,비전향장기수는 국군포로및 납북자와 연계하는등 상호주의 고수 <>남북경협 투명성 확보등을 당론으로 형성해야 한다고 맞섰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