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노갑 고문의 향후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DJ(김대중 대통령)의 분신"으로 불리는 권 고문은 한보 수뢰사건으로 낙마한 뒤 야인으로 지내다 이번 선거에서 나름의 조정역을 했고 다시 중용설이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김 대통령의 정치특보를 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청와대와 당은 일단 부인하고 있다.

청와대 박준영 대변인은 19일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한 관계자는 "권 고문이 정치특보를 맡을 경우 김 대통령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때문에 당 안팎에서는 당내 위상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청와대 특보보다는 권 고문의 당내 역할을 제고하는 방안이 심도있게 검토되고 있다는 관측이 강하다.

당에 이미 사무실이 마련된 상태이고 선거를 통해 자연스럽게 재기에 성공한 만큼 "대야 특사"의 역할을 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