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총선에서 시민단체는 가공할만한 파괴력을 과시했다.

총선연대가 거론한 집중낙선 대상자 22명 가운데 상당수가 고배를 들었기 때문이다.

특히 수도권지역에선 당초 당선안정권에 들었던 후보들도 시민단체들의 파상적인 공세로 인해 낙마하는 사례가 부지기수였고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상당수가 분루를 삼켜야 했다.

하지만 한나라당과 민주당 후보들 가운데 일부는 낙선운동을 극복하며 당선돼 탄탄한 지역기반을 과시하기도 했다.

서울에선 민주당 이종찬(종로) 후보가 한나라당 정인봉 후보의 벽을 넘지 못해 낙선했으며 한나라당 김중위(강동을) 후보도 아깝게 석패했다.

수도권에선 한나라당 이사철(부천원미을), 자민련 이태섭(수원장안), 이건개(구리) 후보도 개표 초반부터 부진을 면치 못했다.

민주당 이강희(인천남구을) 후보는 선두와의 표차를 좁히지 못했다.

강원 원주에선 한나라당 함종한 후보가 민주당 이창복 후보에게 패했다.

충청권에선 자민련 한영수, 이원범 후보가 민주당 후보에게 졌다.

그러나 영남지역에선 한나라당 후보 전원이 당선, 시민단체의 힘을 무력케 했다.

부산.경남지역에선 낙선대상자로 선정된 정형근(부산 북 강서갑),김호일(마산합포), 하순봉(진주) 후보가 나란히 당선안정권에 들었고 울산에선 최병국, 김태호 후보가 당선권에 안착했다.

반면 민주당 김운환 후보(해운대 기장을)와 민국당 김동주(해운대 기장을) 후보는 탈락했다.

민주당 김태식 후보(전북 완주)도 초반부터 압승, 시민단체의 벽을 뛰어 넘는 기염을 토했다.

김형배 기자 khb@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