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가 호남지역 무소속 출마자들이 김대중 대통령의 이름을
빌려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며 발끈하고 나섰다.

김옥두 사무총장은 8일 "호남의 무소속 출마자들이 너나 할것 없이 김대중
대통령을 말하고 다닌다"며 "무소속 후보가 "김심" 운운하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화갑 지도위원도 "호남의 무소속 당선자가 총선후 민주당에 입당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 때문에 무소속을 지지해도 문제가 없다는 견해도
있지만 비례대표 의석을 감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 김남국 기자 nkkim@ked.co.kr >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3월 9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