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에서 김우중 대우 회장의 퇴진론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

한나라당과 자민련은 27일 김 회장에 대한 불신감을 표명한 후 경영실패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민련 박태준 총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회장이 (구조조정을) 잘하고
(경영에서 손을 떼고) 완전히 정리하면 명예는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김 회장이 구조조정 작업을 마친 뒤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우의 외채 규모와 관련, 박 총재는 "김 회장의 말만 믿고 조사하지 않은
이상 해외 것(채무)을 알수는 없다"며 강한 불신을 표명했다.

박 총재는 특히 대우가 이 지경이 될때까지 방치한 이유에 대해 "여러가지
얽히고 설키고 해서 그런 것인지, 아니면 (김 회장이) 엉뚱한 생각을 했는
지는 모르겠다"면서 "구조조정에 대한 국민적 컨센서스가 높았는데 전경련
회장이 소유한 그룹이 그렇게 됐다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도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실패한 경영진은 책임져야
한다"며 김 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 총재는 "정부와 채권단은 어정쩡한 태도보다는 기업경영의 책임과 권한을
분명히 한다는 입장에서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과다한 차입경영과 무리한 확장경영을 해온 대우에 부실경영의 1차적
책임이 있으나 대우의 자금난을 지연.은폐해온 정부도 2차적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며 정부 책임론도 동시에 개진했다.

이 총재는 이어 "실현가능성 없는 기업매각과 외자유치를 전제로 10조원을
만기 연장해주고 4조원을 신규 지원해 시간을 끌면서 요행을 바란다는게
외국의 시각"이라고 전제, "일시적 어려움을 겪더라도 국민이 공감하고
시장이 신뢰할 수 있는 원칙과 방법을 제시하라"고 정부측에 요구했다.

그는 <>살릴 기업과 회생불능 기업을 구분해 처리하고 <>부채규모를
투명하게 제시하고 장래 사업성에 대해 철저한 분석하며 <>자구노력을
전제로 금융을 지원하고 <>금융시장 안정화대책은 오래 끌어서는 안되며
일시적 대책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정태웅 기자 redael@ 김남국 기자 nk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7월 28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