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한나라당 이 총재 및 정책담당자들과 경제단체장들간 회동에서 나눈
대화내용을 간추린다.


<> 김우중 회장 =현재 60대 기업이 구조조정을 위해 외국과 기업매각협상을
벌이고 있으나 노사문제로 제값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경제회복을 감안하면 주가는 올해초 이미 1,000 포인트를 넘어야 하는데
이를 밑돌고 있는 것도 노사문제로 산업자금을 금융권에서 조달하지 못한
때문이다.

노사안정을 위해 정치권이 나서달라.

<> 김창성 회장 =노동계의 움직임이 심상치않으며 이런 상황이 오래가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걱정스럽다.

(국정)조사를 통해 조속히 결론을 내주기 바란다.

또 노조전임자에게 임금 지급시 처벌하는 문제는 지난 97년초 노동법 개정시
복수노조를 허용하는 대신 도입한 것이다.

그대로 유지돼야한다.

근로시간 단축은 대만이나 싱가포르등과 비교해 무리한 요구로 재계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

노동법 개정에 신중을 기해달라.

<> 김상하 회장 =경제가 나아졌다지만 넘어야할 산이 많고 하반기에는
무역수지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우려된다.

파업 유도 의혹과 관련, 해결방안이 무엇이든 밝힐 것은 밝히고 처벌할
것은 처벌해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

<> 이회창 총재 =조폐공사 파업유도 의혹만 해결되면 모든게 다 해결된다는
시각은 잘못된 것이다.

4대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제 도입이 필요하다.

야당은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는 여당의 독선과 독주를 견제하고자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이번 사건뿐 아니라 근원적인 문제해결이 필요하다.

야당이 표를 의식하여 노동계와 영합하지는 않으며 대원칙에 입각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

대기업간 빅딜은 기업의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는게 정치권의 임무다.

노사관계에 있어서도 시장원리가 왜곡돼서는 안된다는게 당의 기본
입장이다.

<> 이상득 의장 =노조 전임자 임금지급 처벌조항은 여당 주장대로 삭제하되
관행대로 노사간 협의에 의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근로시간 단축도 경제상황에 따라 장기적으로 논의할 과제로 현재는
근로시간 단축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등 개별기업의 고용안정을 위한 노력이
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앞으로 빅딜등에 관한 자료를 야당측에도 제출해주고 정치자금도 공평히
기부해 달라.

< 정태웅 기자 redael@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6월 1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