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대통령은 25일 고향인 목포에서 하룻밤을 지냈다.

김 대통령에게 "고향"은 역대 어느 대통령의 고향과는 색다른 감회가
서린 곳이다.

지난 30년간 정치인 김대중의 고향방문은 정치적인 문제로 차단되거나
자제해야 할 몸짓이었기 때문이다.

청와대측은 국민정서를 감안해 이번 방문에 별다른 의므를 부여하지
않았다.

떠들썩한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도 경계하는 눈치가 역력했다.

어쨌든 김 대통령의 이번 목포방문은 대통령 당선이후 첫 방문이어서
정치적 고향으로의 "금의환향"임에 분명하다.

김 대통령은 25일 서해안 고속도로 무안~목포구간 개통식에서 "특별히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무안군 하의면에서 태어났고 목포시민으로서
활동했던 제가 이제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서게되니 무한한 감회를
금할 길이 없다"는 심정을 토로했다.

이날 목포 시민 수만명은 한국도로공사 목포영업소에서 김 대통령의
숙소인 목포신안비치호텔까지 8km에 달하는 연도에 몰려 나와 ''내고향 출신
대통령''을 열렬한 박수와 환호로 맞았다.

이 때문에 김 대통령은 차량 행렬속도를 늦추게 하고 부인 이희호여사와
함께 차창밖으로 손을 내밀어 답례하느라 숙소 도착시간이 예정보다 1시간
가량 늦어지기도 했다.

김 대통령은 이번 고향방문에서 <>서해안 고속도로 건설 공기 1년 단축
(2001년 완공) <>새만금 종합개발사업의 촉진 <>전주지역 공항건설 추진
등의 선물 꾸러미를 풀었다.

< 목포=김수섭 기자 soosup@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6일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