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정국에 "김홍신 파문"이 일고 있다.

국민회의는 27일 한나라당 김홍신 의원을 국회윤리위에 제소, 제명키로
하는 한편 서울지검에 명예훼손 허위사실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키로 했다.

문제의 발단은 26일 오후 경기 시흥에서 열린 한나라당 정당연설회.

찬조연사로 나선 김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에 대해 "직격탄"을 쏘아올렸다.

김 의원은 "김 대통령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한다. 수십년동안 계속
거짓말하고 있다. 지금 이 나라는 떼어 먹히게 생겼다. 우리는 준비된
대통령이라는 말에 속았다"고 비난했다는 것이 국민회의측이 내놓은
김 의원의 발언 요지다.

김 의원은 또 "말바꾸기의 천재성을 가진 사람, 거짓말의 인간문화재가
바로 김 대통령으로 지금 정권은 매일 말을 바꾸고 매일 국민을 못살게 한다"
면서 종국에는 "공업용 미싱"이라는 말까지 나왔다는 것.

김 의원의 발언에 국민회의 지도부는 발칵 뒤집혔다.

조세형 총재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경기도 선거대책본부 사무실에서 선대위
집행위 간담회를 마친뒤 김 의원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밝혔다.

조 대행은 "김 의원 발언은 일반인으로서도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흑색선전의 극치를 이루고 있으며 상식적으로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정균환 사무총장은 "대통령까지 입에 담지 못할 말로 비방한 김 의원
발언을 도저히 묵과할 수 없어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고 가세했다.

정 총장은 또 "김 의원을 국회윤리위에 제소해 제명토록 하겠다"면서
"한나라당 조순 총재는 즉각 김 의원을 출당시키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신기남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국가원수에 대해 무자비한 폭언을 쏟아부은
이 언란은 법적 차원을 떠나서 윤리적으로도, 교육적으로도 사회에 큰
해악을 끼친 사건으로 평가될 것"이라며 김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에대해 김 의원측은 "국민회의측이 주장하고 있는 "발언요지"는 사실과
달리 과장된 측면이 있다"며 "발언원고"를 공개했다.

이 원고에서는 "공업용 미싱"관련 부분이 "살아 생전에 죄 지으면 죽어서
염라대왕이 지은 죄만큼 바늘로 한뜸한뜸 뜬다고 하는데 여당하는 짓 보면
그걸로는 안된다. 아예 공업용 미싱으로 드르륵 드르륵 박아야할 것"이라고
나와있다.

또 김 대통령의 "거짓말" 부분은 "매년 50만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공약하더니 슬그머니 약속을 버렸다. 또 내년에는 IMF를 졸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는데 무슨 핑계를 대며 번복할 것인지 궁금하다. 위기에 처한
한 나라의 최고책임자가 아직도 대통령후보 같은 인기발언이나 한다면
나라꼴이 뭐가 되겠느냐"고 되어 있다.

한편 이날오후 김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은 쇄도하는 항의전화로
보좌진들이 거의 업무를 보지 못할 정도로 마비됐다.

< 김삼규 기자 eskei@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8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