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 총재인 김대중대통령은 1일 "현재 한나라당의 과반수 의석은
국민들이 준 것이 아니다"며 "최근 한나라당 의원들의 국민회의 입당은
원상 회복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조세형 총재권한대행 등 국민회의 지도부로
부터 주례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지난 4.11 총선에서 한나라당이 받은
의석은 1백39석이며 개원전에 13석을 빼내간 사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신기남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여권이 추진중인 한나라당의 국회 과반수 의석
허물기 작업을 중단할 뜻이 없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야권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김 대통령은 외부인사 영입을 둘러싼 여권내 정체성 논란과 관련, "우리당의
정체성은 여론을 쫓아 국민과 함께 가는 것이며 국민여론은 정국안정을 통해
개혁을 계속하라는 것"이라면서 "정국안정을 위해 문호를 개방한다고 정체성
이 훼손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또 문민정부의 경제실정 수사에 대해 "야당측에서 표적사정
운운하는 것은 잘못을 저지른 수구세력의 핑계"라며 당차원에서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

< 김남국 기자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