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위원회는 10일 민주노총이 임시대의원대회에서 노.사.정 합의를
거부하고 재협상을 요구하고 나온데 대해 정면 대응키로 했다.

노사정위는 이날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사무실에서 한광옥 위원장 주재로
이기호 노동부장관과 조성준 정세균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대책회의
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노사정위는 특히 민주노총이 고용조정제(정리해고제)와 근로자파견제의
법제화를 반대하며 재협상을 요구하고 수용되지 않을 경우 파업에 돌입키로
한 결정을 용납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정위의 한 관계자는 "국제통화기금(IMF)체제 극복과 경제회생을 위한
공정한 고통분담이라는 노.사.정 합의문 정신을 깰 수는 없다"면서
"위원회는 민주노총이 재협상을 요구하면서 파업을 강행하려 할 경우 이에
대해 정면대응할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위원장도 "민주노총이 재협상을 요구하며 파업 방침을 세운 것은 합의
정신을 깨는 것으로 민주노총의 내부사정에 불과하다"면서 재협상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그러나 민주노총측의 반발이 자칫 대규모 파업으로 이어질 경우
사회적 혼란이 빚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막후채널을 통해 민주노총에
대한 설득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민주노총은 9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노.사.정합의문 내용을
부결한뒤 노.사.정 협상대표로 참석했던 배석범 위원장직무대행과 지도부를
퇴진시키기로 결정했으며 비상대책위원회 및 지도부를 새로 구성하기로 했다.

< 이건호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1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