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패배이후 활로찾기에 나서고 있는 한나라당이 옛 신한국당과 민주당간
통합절차가 채 마무리되기도 전에 지도체제 개편문제가 불거져 나오면서
내홍조짐을 보이고 있다.

두차례 중진협의회 끝에 14일 오후 소집된 한나라당 의원총회는 지도부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당지도부는 이날 의총에서 정파간 분란이 일 것을 예상, 임창열 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의 경제현안보고를 끼워 넣고 임시국회 대책보고를 길게 잡는
등 "물타기"를 시도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았다.

의총 마지막 순서로 자유토론이 시작되자 소장파의원들이 일제히 지도부에
대한 대선패배 책임론을 제기하며 3월10일로 예정된 전당대회를 조기 소집,
경선을 통해 지도부를 전면 개편할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특히 강력한 야당으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합당당시 약속이 "금과옥조"가
돼서는 안된다는 견해가 주류를 이뤘다.

서훈 의원은 조순 총재를 비롯한 지도부 전면 퇴진과 조기 경선 실시,
신한국당과 민주당의 7대 3 지분 폐지 등을 요구했고 안상수 황규선 김홍신
의원 등은 "나약한 현 지도부로는 지방선거는 물론 앞으로 닥쳐올 위기에
대처할수 없다"며 조기 경선을 통한 지도체제 개편 목소리를 높였다.

대선직전 입당한 이의익의원은 "지도부가 재신임을 받도록해 강력한
지도체제로 가야 한다"면서 "어떻든 당은 깨지 말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인배의원은 경선을 통해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바꾸되 합당정신을 살려
이번만은 경선에서 총재직을 제외하자고 주장했다.

중진의원중 유일하게 발언에 나선 김종호의원은 합당정신을 강조하면서도
전당대회를 조기에 소집해 경선으로 지도부를 개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회의가 끝난뒤 "당단합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기에 지도부 개편
문제를 놓고 갈등이 쌓여 가면 자칫 분란이 걷잡을수 없이 확대재생산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 안상수의원 등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정리해고 도입에
합의해 주기 전에 과거 노동법개정에 반대한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로부터
반드시 사과를 받아내야 하며 김종필 자민련명예총재의 총리인준을 반대하는
것으로 당론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삼규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1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