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25일 경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대의원들로부터 추천을 받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과열경쟁을 방지하기 위해 대의원 추천장 접수 명단및
숫자 등 추천현황을 일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신한국당 경선관리위는 오는 28일부터 시작될 대의원 추천의 세부지침을
결정, 15개 시.도지부및 전국 지구당에 공문을 보냈고 대선예비주자 대리인들
에게도 유의사항을 통보했다.

대선예비주자들은 대의원 추천과정 자체가 선거운동의 일환인 만큼 당헌
당규상 3개 시.도별로 50명씩 1백50명의 대의원 추천만 받으면 입후보 등록이
가능하지만 최대한 많은 수의 대의원들로부터 추천을 받으려 하고 있어
과열이 예견되고 있다.

특히 추천대의원이 지역별 분포가 15개 시.도에 골고루 퍼져 있느냐, 추천
대의원의 수가 얼마나 많으냐에 따라 대선예비주자의 세가 드러난다고 판단
하고 벌써부터 사전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경선관리위는 추천과정의 잡음을 막기 위해 대의원 추천현황을 공개하지
않기로 한 것은 물론 비정상적인 대의원 추천운동을 금지하기 위해 여러
대책을 마련했다.

대의원 추천장 교부단계에서부터 미리 시.도별 추천상한선에 맞춰 추천장을
1천5백장만 교부할 방침이다.

또 추천장 한장 한장에 모두 고유번호를 매겨 추천장의 위조나 변조를
차단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15개 시.도별 추천장의 색깔을 모두 달리하고 특수인쇄기법을
사용해 복사를 차단하기로 했다.

임의로 추천장을 제작하거나 복사한 추천장은 모두 무효처리키로 했다.

< 손상우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6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