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 이한동 박찬종고문이 27일 전국위원회가 소집되는 29일까지
이회창대표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서 이대표의 대표직 사퇴여부를
둘러싼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박 두 고문은 특히 29일 김영삼대통령과 대선예비주자간 오찬회동때
이같은 의사를 김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 김삼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5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