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은 27일 신한국당 박찬종고문이 최근 시사주간지 뉴스메이커와의 인
터뷰에서 "(여당이) 제도개선특위에서 야당의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 논평까지 내 박고문을 이례적으로 칭찬.

이규양부대변인은 "박고문이 참으로 올바른 주장을 했다"며 "박고문이 대선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이같은 주장을 피력한 것은 반성할 줄 모르는 신한국
당 핵심부를 향한 "용기있는 질타"라고 지적.

이부대변인은 또 "신한국당의 대선후보들은 "김심"을 기대하며 눈치만 보고
있을 것이 아니라 대선게임의 룰이 되는 제도개선문제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
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언급. < 허귀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