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1일 국회 본회의 개회시간에 골프를 쳐 물의를 일으킨 신경식
강현욱 홍인길의원과 자민련 이긍규의원에 대해 국회차원의 "적절한 조치"
를 취하기로 결정.

김철대변인은 이날 이홍구대표가 주재한 고위당직자회의를 마친뒤 이같은
결정을 전하면서 "김수한국회의장과 여야 3당총무들이 이문제를 논의할 것
으로 본다"고 언급.

이들 여야의원 4명은 국회 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이 있었던 지난달 31일
오전 골프를 치느라 본회의에 늦게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이번 일은 근
무시간에 골프를 치다 감사원에 적발된 공직자 징계문제가 논의된 직후에 불
거져나와 미묘한 파장.

이날 골프모임은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이의원의 초청으로 이뤄졌는데 이
의원은 노사관계개혁위원회의 활동과 관련한 여권핵심부의 의중을 탐색하기
위해 홍의원을 초청했고 신의원의 경우 예결위 제1분과위원장을 맡고 있어
서해고속도로등 지역현안사업에 대한 지원을 당부하기위해 초청했다고 해명.

또 강의원(전북 군산을)은 이의원(충남 서천)의 인접 지역구의원으로 서로
연관된 사업이 많아 함께 골프를 치게됐다는 것. < 문희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1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