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국당은 20일 국민회의 김대중총재가 전날 경북포항에서 "지역감정타파"
와 "신한국당 집권저지론"을 제기한데 대해 "지역갈등의 챔피언인 김총재가
한총련사태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대권활동만 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
"고 비난.

신한국당은 이날 고위당직자회의에서 "한총련이 체제전복 활동을 벌이고 있
는데 대해 공권력과 국민이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중인데 한가롭게
해변가에서 대선활동만 벌이고 있다"며 강력히 성토했다고 김철대변인이 전
언.

신한국당은 "김총재는 지난 87년 대선때 평민당을 창당, 야권후보 단일화에
반대했고 이후 국민회의를 창당해 민주당을 분열시켰다"며 "호남에서 "호남
은 하나다"고 역설하면서 경북에서는 "PK정권"을 비난하고 지역감정타파룰
호소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맹공. < 이건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