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30일 임진강 유역의 치수체제 미비로 홍수피해가 커졌다고
보고 우량측정을 위한 레이다방식 도입, 수위관측소 10개 설치 등
임진강 유역 홍수예보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정부는 특히 수자원공사가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임진강유역 조사가 끝나는 대로 내년중 댐건설 등
종합적인 치수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정부는 또 집중호우 대책으로 <>관측체제 보강을 위해 임진각 기상대와
백령도 및 흑산도 레이다관측소를 신설하고 98년까지 26개 기상관서의
관측을 자동화하며 <>예보능력을 높이기 위해 미국 지구물리 유체역학
연구소의 태풍수치모델을 도입하고 98년에 기상 수퍼컴퓨터를
도입키로 했다.

정부는 이와함께 기상재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상재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을 경우 정확도에 관계없이 "기상정보에 유의할 것"을
언론매체와 방재기관에 통보하는 "특이 기상예고제"를 시행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세종로 종합청사에서 이수성 국무총리 주재로
수해대책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하고 각 부처별 피해복구
및 지원대책도 논의했다.

정부는 내달 4일부터 11일까지 관계부처 합동 피해조사를 거쳐
23일 중앙재해대책본부회의에서 구체적인 복구계획과 지원대책을
확정할 예정이다.

재정경제원은 정부합동 피해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재해대책 예비비
1천4백7억원에서 복구비용을 국고지원하고 소득세.법인세 등의
신고.납부기한을 6개월까지 연장하며 수해지역 전파주택 신축자금을
주택은행을 통해 호당 2천5백만원이내에서 지원하는 등 피해주민과
업체에 각종 세제.금융지원을 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사망 및 실종군인 60명에 대해 사망일시금 7백65만원과
부모생존때까지 월40만원의 보훈연금을 지급하는 등 국가유공자 차원의
예우를 하고 1인당 약2천만원의 조위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전장병을
대상으로 모금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특히 앞으로 작전, 군수, 공병요원으로 "공사대책위원회(가칭)"를
편성, 군막사 등의 신축 때부터 안전도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통상산업부는 수해 가구에 대해 전기요금 납기일을 1개월 연장하고
완전 파괴된가옥 및 수재민수용소의 전기요금과 전기공사비를 면제키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재해구호기금을 활용, 경기지역 2만5천9백여명과
강원지역 2천4백여명 등 총 2만8천4백여명의 이재민에 대해
3억4천4백만원의 응급구호 생계비를 지급하고 7일간의 응급구호
후에도 3개월동안 1인당 하루 쌀 2백88g 등 1천8백57원을 지급키로 했다.

또 전국재해대책협의회를 통해 앞으로 1개월동안 3백억원을 목표로
수해의연금모금활동을 벌이기로 했다.

노동부는 피해근로자나 가족의 취업을 최우선으로 알선하고 환경부는
정상적인 식수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는 연천, 동두천, 파주, 포천 등
4개 시.군 주민 12만4천여명을 위해 급수차 1백42대를 동원, 식수를
공급하며 복구작업때 발생한 쓰레기처리를 위해 종량제봉투 사용의무를
면제키로 했다.

건설교통부는 경의선을 내달 10일까지, 경원선은 10월5일까지 복구.
개통하고 무너진 제방도 내달말까지 복구키로 했다.

< 한우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