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국회가 19일 폐회됨에 따라 여야는 일제히 내년 4월 15대 총선에
대비한 본격적인 선거준비체제에 들어갔다.

여야 4당은 신.증설지구당및 사고지구당의 조직책인선을 연내에 끝내고
공천도 가급적 내년 1월말까지는 완료한다는 총선준비일정을 마련해놓고
있다.

총선체제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는 여야는 그러나 정치권사정이란
걸림돌에 막혀 적잖이 고심하고 있는 분위기다.

사정당국이 그동안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의 정치권유입 수사과정에서
일부 의원들의 비위혐의를 포착, 정기국회가 폐회되는대로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조사와 사법처리에 나설것임을 공언해왔기 때문이다.

특히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정치권사정이 김대중 김종필총재를 겨냥한 것
이라며 "결사항전"이란 배수진을 치고있어 사정의 폭과 강도에 따라서는
정국이 과거청산정국과 맞물려 걷잡을수 없는 상황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없지않다.

여권핵심부는 이와관련, 정치권에 대한 전면적인 사정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5.18특별법이 제정된만큼 12.12와 5.18 핵심관련자들을 사법처리하는
것으로 청산정국은 매듭지어질것이라는 얘기다.

사정정국이 장기화되면 총선을 앞두고 여야 모두에게 부담이 되기 때문에
문제의 "확대재생산"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이 선듯하다.

사정바람이 휘몰아칠 경우 자기살을 도려내는 조치가 없으면 표적사정
이라는 여론의 화살을 면키 어렵다는 것도 한 요인이 되고 있다.

민주계 실세중진에 대해서까지 칼날을 들이댈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
반응이 주조인 점을 감안해볼때 과감한 자기사정은 없다고 봐야한다는게
여권관계자들의 지적이다.

그런만큼 사정이 있더라도 전면전 보다는 극소수만이 다치는 국지전양상을
띨것으로 보인다.

여권이 전면개각에 이어 22일께 전두환전대통령을 기소하는 대로 본격적인
공천작업에 착수해 내년 1월20일까지 공천을 완료, 총선정국의 주도권을
거머쥐겠다는 내부 정치일정을 마련해놓고 있는 것도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해준다.

여권은 현재 거명되고 있는 일부 사정대상 인사들의 경우 사법처리및
공천과정에서 자연스럽게 걸러질것이고 중도 이탈하더라도 개의치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권의 고민은 공천과정에서 대대적인 물갈이를 단행하더라도 내년
총선에서 과반수의석 확보가 어렵다는데 있다.

여권핵심부에서조차 정권재창출을 위해 총선후 정계개편이 이뤄질것이라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이다.

야권도 여권의 사정움직임에 대해 강경대처 입장을 천명하면서도 여권이
유화적으로 나올 경우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자세를 나타내면서 총선준비
태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민회의의 경우 이번 총선이 원내 제1당을 차지할 절호의 기회로 보고
있다.

국민회의가 수도권 석권을 기대하며 수도권지역 공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것은 바로 이때문이다.

자민련은 충청권에 이어 대구.경북지역을 파고들어 정국운영의 캐스팅
보트를 쥐겠다는 계획이고 통합민주당은 반3김세력 규합을 통한 영향력
확대를 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 김삼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