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회의는 여권의 개헌추진 움직임과 관련, 5.18특별법의 위헌시비를 막기
위한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데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하면서도 여권이 개헌내용
에 정치체제개편을 포함한 "카드"를 담을 가능성도 배제할수없다고 판단,일
단 개헌에 부정적인입장을 시사하면서 진의파악에 골몰하는 모습.

한편 박지원대변인은 개헌문제가 정가의 관심사로 부각하면서 대선자금문제
가 관심권밖으로 밀려나고있는 상황을 의식,"오는3일 보라매집회에서 현정국
과 관련한 중대정보가 공개될것"이라며 대선자금과 관련한 양심선언및 정국타
개를 위한 "대여중대제의"를 준비중임을 시사.

<문희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12월 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