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12일 김대중아태재단이사장이 사실상 민주당후보 지원유세에
나설 것임을 분명히 한데대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강경입장을 밝혔다.

민자당은 이날 이와함께 민주당의 박지원대변인과 박상천의원을 허위사실
유포등 선거법위반혐의로 검찰과 선관위에 고발키로 결정, 선거전 벽두부터
여야공방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민자당은 이날 정당연설원이 아닌 김이사장이 옥외집회를 갖고 대정부비난
등 정치성 발언을 계속하고 있는데 대한 불법여부를 가려주도록 선관위에
유권해석을 의뢰했다.

박범진대변인은 이와관련, "김이사장은 호남에서 학술.종교강연을 빙자,
옥외에서 강연주제와 거리가 멀고 선거에 영향을 주는 정치연설로 일관하는
등 사실상 불법선거연설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법적대응방안을 강구중이라고
밝혔다.

박대변인은 또 "최근 우리당이 정원식후보를 제쳐놓고 박찬종후보를 지원
하고 있다고 흑색선전한 민주당 박대변인과 아무런 근거없이 정후보가 금품
을 돌렸다고 주장한 박상천의원을 검찰과 선관위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이사장은 이날 목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주당이 요청하면
선거지원유세에 나서는 방안을 진지하게 고려할것"이라고 말해 지원유세를
계기로 정치전면에 나설것임을 시사했다.

그의 한 측근은 "호남지역뿐만 아니라 서울등 수도권지역의 상당수 민주당
후보들이 김이사장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며 "김이사장은 필요할 경우
민주당 정당연설원으로 등록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 김삼규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