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러시아에 제공한 경협차관의 원리금상환과 관련, 향후 채무상환을
방산물자도입과 연계하지 않을 방침이다.

5일 국회외무통일위원회는 주러시아한국대사관을 대상으로한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지난해말까지 발생한 경협차관원리금 미상환액 3억8천7백만달러에 대
해 방산물자를 50% 포함시켜 상환않기로 한것은 변칙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올해부터 만기도래하는 원리금은 정상적인 상환방식을 모색할 것이라고 답변
했다고 밝혔다.

정부라 모색하고 있는 원리금상환방식은 러시아에 대한 서방채권국 모임인
파리클럽에 준하는 정도의 현금상환이나 순수 원자재도입방식인 것으로 알려
졌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