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핵문제와 관련된 정책을 둘러싸고 외무장관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 외
교안보수석비서관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고 외무부는 다시 해명에 나서는
등 혼선을 빚어 우려를 더하고 있다.

정종욱수석은 23일 "과거 북한핵의 규명을 위해 영변의 미신고시설 2곳에
대한 특별사찰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어떠한 변화도 없다"
고 전제,"한미정상도 이 원칙에 분명히 합의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다른 당국자는 "한승주외무장관의 발언이 북한의 과거핵을 반드
시 규명해야 한다는 원칙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라고 해도 북한이 특별사찰
을 거부한다고 밝힌 시점에 이같은 입장을 밝힌 것은 시기적으로 적절치않
다"고 거부감을 나타냈다.

이 당국자는 "물론 영변의 미신고시설에 대한 실질적 사찰효과를 얻으면
북한의 과거핵에 대한 투명성이 확보된다고 볼 수도 있으나 현단계에서는
특별사찰선행이 정부의 분명한 공식입장"이라고 못박았다.

정부는 24일 이홍구부총리겸 통일원장관주재로 통일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어 혼선을 빚은 대북핵정책에 대한 종합적인 입장을 정리할 예정이다.

장기호외무부대변인은 이날 한장관의 발언과 관련,"실질적인 의미에서
특별사찰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면서 "북한이 특별사찰
을 받아야 한다는 한.미 양국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해명했다.

한장관은 이에앞서 북구 3개국순방을 마치고 22일오후 귀국,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과거핵 투명성을 보장할 수 있다면 특별사찰이라는 명칭과 그 형식
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었다.
<양승현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