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헌법재판소의 토지초과이득세 위헌결정과 관련, 오는
4일의 당정협의를 앞두고 2일 당정책위와 경제분야 각료를 지낸
중진의원들간에 비공식조찬회동을 갖고 본격적인 당론수렴 작업에
착수했다.

민자당은 이날 회동에서 토초세를 완전폐지할 경우 부동산투기재
발등 여러가지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높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선개정 후폐지>를 근간으로 종합토지세와 양도소득세 강화등 구
체적인 법개정 작업에 들어가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날 회동에서 나오연의원등 일부 의원들은 토초세 폐지를
전제로 후속대책이 강구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 논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