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4일 서울 종로.중구에 삼화케이블비젼을 종합유선방송국사업자로
선정하는등 전국50개구역의 방송국사업자를 최종 허가 발표했다.
공보처는 이날 1백16개 종합유선방송국중 제1단계(54개구역)로 시범방송구
역인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와 3개 미신청구역등 4개를 제외한 50개구역 방
송국사업자를 선정했다.
50개허가업체중 서울의 <>종로.중구<>서대문구<>노원구<>강남구<>부산 해
운대구 <>대구 달서구등 6개구역법인에 대해서는 주주나 임원구성,법인명칭
등의 보완을 전제로 조건부허가됐다.
공보처는 부산금정구,대구동구와 서구등 3개미신청구역에 대해서는 올 상
반기중 허가신청을 다시받아 허가를 내줘 이번에 선정된 다른 구역 방송국
과 함께 방송을 개시하도록 할 방침이다.
오인환공보처장관은 "이번에 선정된 방송국사업자로부터 사업이행각서를
제출받은뒤 2월말까지 허가장을 교부해 가능하면 95년1월부터 유선방송을
개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오장관은 "시.도1차심사에서는 지역성,공보처2차심사에서는 공공성과 방송
운영능력을 중심으로 평가했다"면서 "특별한 법적인 하자가 없는한 시.도
및 공보처평점결과를 종합해 허가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종합유선방송의 조기정착과 발전,종합유선방송협회의 정상적 운
영을 위해 허가를 받은 방송국사업자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발전기금을 납부
토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공보처는 2단계로 나머지 62개구역에 대한 종합유선방속국의 신청을 95년
이후 받아 허거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