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정부 경제 관료…이경식 전 한은 총재 별세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 씨가 15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인 이 전 총재는 1957년 한은에서 공직을 시작해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 한국은행총재(1995∼1998년) 등을 역임했다.

외환위기 당시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하기도 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11시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