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신입사원에게 메타버스 교육

GC녹십자는 지난 13일부터 이틀간 `메타버스(Metaverse)`를 활용한 온라인 가상 연수원에서 신입사원 입문 교육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가 신입사원 교육에 메타버스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타버스는 가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세계를 혼합한 공간이다.

회사측은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고, 신입사원들의 교육 몰입도 및 학습효과를 향상시키기 위해 메타버스를 활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는 용인시에 위치한 GC녹십자 본사 및 R&D센터 전경과 신입사원 교육이 이뤄지는 교육장을 메타버스로 구현했다.

신입사원들은 본인의 아바타로 가상 연수원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동기들과 소통하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메타버스를 활용한 교육은 쌍방 교류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는데, MZ세대에게 익숙한 가상 공간에서 음성 대화 및 화상 연결, 화면 공유 등의 기능을 활용한 양방향·참여형 교육으로 신입사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교육에 참여한 R&D부문 염진호 사원은 "가상공간에서 자신의 아바타로 교육을 받은 것은 새로운 경험"이라며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몰입도 높은 교육을 받을 수 있었고, 생각보다 더 동기간 친밀감 향상에도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사내 교육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진기자 sjpe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