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王` 맹비난…"우주의 기운 모으냐"

여권은 3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손바닥에 `왕(王)`자를 그린 것이 포착된 것을 두고 조롱 섞은 맹비난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현대 사회의 정치인이 맞냐. 윤 전 총장의 정치 비전은 절대 왕정이냐"며 "시대착오적이고 불순한 태도가 민주국가의 대선 후보라고는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손바닥과 `임금 왕`자가 주술적 의미라는 의혹도 있다"며 "외신들이 한국판 `라스푸틴(제정러시아의 몰락을 부른 괴승)사태`라고 비난했던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향수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은 무능한 지도자가 미신과 주술에 의존해 정치적 결단을 내렸을 때 어떤 위기를 겪었는지 기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당 안팎에서도 조롱이 쏟아졌다.

허영 의원은 SNS에 "참 추악하다. `최순실 오마주`가 떠오른다"며 "`王`자와 손금에 서린 그릇된 욕망의 그림자를 본다. 권력욕은 손바닥에 `王`자를 그려 나타내는 것이 아니며, 정치는 주술에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의원도 SNS에 "무서운 전략이다. 이도 저도 안 되니 모든 것을 내려놓고 혼미한 중에 촌극으로 돌파하려는 것"이라며 "우주의 기운을 모으고 있나 보다"라고 적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무골(武骨)이라고 소문났는데 알고 보니 무골(巫骨)이었다"며 "이제 주권자 국민은 `내가 너의 왕이다`라고 손바닥에 적어 윤석열에게 보여줘야 할 지 모르겠다"고 썼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는 "손바닥에 `王`자를 그려 방송에 출연하는 왕당파 윤석열이 외신에도 등장할 것인데 세계 시민 눈에 대한민국이 정치적 후진 국가로 비쳐질 우려가 있다"며 "문재인(대통령)과 BTS로 대표되는 `세련된 선진 대한민국`을 흠집내는 일로 자제를 부탁한다"고 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