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엘, 결국 소속사 떠난다…장제원 "가정 쑥대밭"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해지했다.

소속사 글리치드 컴퍼니 측은 28일 "노엘과 협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글리치드 컴퍼니는 지난 4월 노엘의 1인 레이블로 설립됐다. 노엘은 지난달 26일 신곡 `트렌드 세터`를 발표했으며 새 앨범 발매도 예고하는 등 음악 활동에 나섰다.

그러나 최근 잇단 행동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달 18일 서울에서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음주 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노엘은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기도 전에 또 다른 범죄 혐의로 입건됐다. 앞서 그는 2019년 운전자 바꿔치기(범인도피교사) 및 음주운전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올해 4월에는 부산에서 폭행 사건에 휘말려 검찰에 송치되기도 했다. 다만 이 사건은 검찰이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렸다.

아들 노엘의 잇단 물의에 장 의원은 28일 윤석열 후보 캠프 총괄실장직 사퇴를 알렸다.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않고는 거취마저 결정할 수 없는 저의 직책에 불면의 밤을 보냈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죄를 지은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글리치드 컴퍼니)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