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이상반응 입원` 창원시 50대 공무원 또 숨져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이상 증상을 보여 병원 치료를 받던 경남 창원시 공무원이 결국 숨졌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창원시는 시청 소속 50대 남자 공무원 A 씨가 28일 오후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7월 30일 모더나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했다. 이후 열, 기침 등 이상 증상을 보였고 9월 2일 입원해 치료를 받던 계속 받던 중 패혈증으로 숨졌다.

지역 보건소에는 지난 10일 백신 이상 반응을 신고했다.

2차 접종을 하지 않은 A 씨는 1차 접종 전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A 씨의 사망과 백신의 인과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6일에는 창원시 40대 남자 공무원 1명이 백신 2차 접종 후 10일이 지나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