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추석 이후 확진자 점진적 증가 가능성"

추석 연휴 이동량 증가 등의 여파로 향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방역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추석 전에 상당히 많은 접촉과 이동량 증가가 수시로 확인됐기 때문에 이로 인해서 환자가 증가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추석 기간에 접촉이 증가하기 때문에 환자 발생이 증가할 요인이 많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다만, 증가의 패턴 자체가 폭발적이기라기보다는 점진적일 가능성이 더 있으며, 정부에서도 폭발적인 유행이 발생해 의료에 부담이 가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추석 연휴 이후 전국에서 확진자가 얼마나 더 나올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숫자로서 계량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번 연휴 기간에 확진 판정을 받지 않은 무증상·경증 감염자들로 인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동·모임 자제를 연일 당부하고 있다.

이 단장은 "아쉬우시더라도 만남의 시간을 조금만 줄여주시고, 조금 과하다 싶은 생각이 드실 정도로 환기를 자주 해달라"며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여 주시고, 명절을 즐겁게 보내신 이후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시면 바로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어, 세계는 다시 위기의 시간을 맞았다"면서 방역 동참을 당부했다.

이 단장은 "지난 7월 이후 백신 접종률이 높은 북반구의 주요 국가들에서도 환자 발생이 5∼10배 이상 증가한 상황"이라며 "우리나라는 이런 유행의 한 가운데서 비교적 환자 발생을 잘 억제하고 있지만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