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커, `억만장자♥` 남편과 투샷…화려한 자태

모델 미란다 커가 억만장자 남편과 화려한 외출에 나섰다.

미란다 커는 지난 17(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해당 사진에는 미란다 커와 에반 스피겔이 각각 드레스, 턱시도를 입고 한 파티에 참석한 모습이 담겼다.

서로의 허리를 감싼 채 살짝 미소를 짓는 부부의 다정한 모습 가운데 미란다 커의 여전히 아름다운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미란다 커는 2017년 6살 연하의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재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전 남편 올랜도 블룸과의 사이에도 아들이 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