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 미국 뉴욕에 `홍삼 체험형 카페` 열다

정관장은 지난 14일 뉴욕 맨하탄에 `진생 뮤지엄 카페(Ginseng Museum Cafe)`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처음으로 해외에 연 진생 뮤지엄 카페는 뮤지엄과 카페 형태를 접목해 정관장 홍삼의 효능과 프리미엄의 가치를 직접 느낄 수 있도록 조성됐다.

진생 뮤지엄 카페는 한국 최초의 수출품이자 K 푸드의 시조(始祖)로서의 고려인삼의 역사 및 가치, 재배 및 가공 방식, 효능 등을 3D 조형물과 디지털 영상을 활용해 시각적으로 재현해냈다.

또 방문객들이 `즐거운 경험`을 체험할 수도 있다. 매장 한 켠에 마련된 `홍삼 브루어리(추출존)`에서는 달임액이 24시간 추출되는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맛볼 수 있다.

전 세계적인 코로나 팬데믹 상황 속에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커진 요즘, 미국에서도 한국의 대표 면역 소재인 홍삼이 주목 받고 있다. 정관장 역시 미국 내 대표 전자상거래 플랫폼 아마존에서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현지인들의 높아진 관심도를 체감하고 있다.

김내수 KGC인삼공사의 글로벌CIC 본부장은 "미국 내 작은 한국을 상징하는 뉴욕 맨하탄 32번가에 `진생 뮤지엄 카페`라는 또 하나의 문화적 콘텐츠가 추가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이곳을 통해 많은 미국인들과 세계인들이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체험하고 기억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정관장, 미국 뉴욕에 `홍삼 체험형 카페` 열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