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중독된 사람 NO”…`실연박물관` 아이린이 분노한 이유는?



`실연박물관` 아이린이 게임 중독에 빠진 사람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15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실연박물관` 17회에서는 8년 동안 운동을 해서 60kg에서 75kg까지 증량에 성공한 사연자가 등장한다.

이날 사연자는 S사이즈의 상의를 실연품으로 내놓으며 첫사랑과의 이별 과정을 털어놓는다. 당시 사연자는 하루에 8시간씩 게임만 해 첫사랑에게 이별을 통보받았고, 이에 충격을 받아 운동을 시작했다는 것.

8년 동안 꾸준히 운동을 한 사연자는 살이 안 찌는 체질임에도 불구하고 60kg에서 75kg까지 증량하는데 성공했고, 자신이 가상세계에서 빠져나올 수 있게 이별을 선언해 준 첫사랑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그리고 사연자의 퇴장 후, 아이린이 "저는 게임에 중독된 사람은 싫다"라고 털어놔 3MC 성시경, 이소라, 딘딘의 궁금증을 높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실연박물관` 17회는 15일 밤 10시 KBS Joy를 통해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