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좀 사볼까?"...또 날아든 악재

플랫폼 규제 우려에 카카오와 네이버 시가총액이 이틀 새 19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6.14% 떨어진 13만원에 마감했다. 네이버도 2.56% 내린 39만9천원에 마치며 2개월여만에 40만원선 아래로 떨어졌다.

전날에도 카카오와 네이버는 각각 10.06%, 7.87% 급락했다.

이날 외국인은 카카오를 1천723억원, 네이버를 576억원 각각 순매도했다. 이틀에 걸쳐 카카오 6천66억원, 네이버 2천866억원을 순매도하면서 9천억원에 가까운 매물을 쏟아부었다.

기관 역시 외국인에 비해 매도 강도는 낮지만 이틀 연속 카카오와 네이버를 팔아 치웠다.

이에 따라 카카오와 네이버 시가총액은 각각 57조1천449억원, 65조5천411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이틀새 각각 11조3천400억원, 7조5천억원이 증발됐다.

이런 주가 급락세는 정부와 여당의 플랫폼 규제 이슈가 부각된 탓이다.

지난 7일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금융플랫폼의 카드·보험·연금 등 금융상품 판매에 대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위반 우려가 있다는 해석을 내놨다.

같은 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대책 토론회` 서면 축사에서 "혁신 기업을 자부하는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8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플랫폼 사업자에 대한 사전규제, 금지행위를 통한 사후 규제 모두 필요하다"며 "카카오T에 대한 규제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증권사들은 두 종목의 낙폭이 지나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규제와 고점 인식으로 매도세가 이어졌지만 그동안 오른 것에 대한 차익실현의 성격이 강하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번 급락은 단기악재에 의한 가격 조정이며 두 기업의 성장세는 여전하다는게 증권가의 설명이다.

문제는 규제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9일 장 마감 이후 금융위원회가 빅테크에 규제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빅테크·핀테크 업계가 참석한 실무 간담회에서 "혁신을 추구하더라도 금융규제와 감독으로부터 예외를 적용받기보다는 금융소비자보호 및 건전한 시장질서유지를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한 번 더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특히 금융위는 "위법소지가 있는데도 자체 시정 노력이 없는 경우에는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네이버파이낸셜, 엔에이치엔페이코, 카카오페이, 비바리퍼블리카, 에스케이플래닛, 뱅크샐러드, 핀다, 핀크, 한국금융솔루션, 해빗팩토리, 핀마트, 팀위크 등 13개 업체 실무자가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