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떠나는 김태호PD "새로운 도전, 두렵지 않다"

`스타 예능 PD` 김태호(46) PD가 20년 만에 MBC를 떠난다.

MBC는 "김 PD가 사의를 표명했다"며 "새로운 도전을 계획하는 김 PD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7일 밝혔다.

MBC는 "김 PD는 2001년 1월 MBC에 입사해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 등을 연출하며 MBC 예능 프로그램의 발전에 크게 이바지했다"며 "김 PD의 헌신적인 노력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태호 PD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록 무모한 불나방으로 끝날지언정, 다양해지는 플랫폼과 급변하는 콘텐츠 시장을 보면서 이 흐름에 몸을 던져보기로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미래에 대해 확실히 정한 건 없다. 다만 오래 몸담은 회사에 미리 얘기하는 게 순서일 것 같아 지난 8월 초 MBC를 떠나 새로운 도전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오랜 시간 고민해서 어렵게 내린 결정이란 걸 알기에 MBC도 저의 뜻을 존중하며 미래를 응원해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원증을 반납한 이후에도 좋은 콘텐츠를 위해서 MBC와 협업하는 방법도 논의할 생각이다. 당장 내년부터 어떤 길을 걷게 될지는 아직도 고민 중"이라며 "어떤 선택을 하든 지금까지도 늘 그랬듯이 여러 행운과 인연들이 제 선택을 정답으로 만들어 줄 거라는 생각에 두렵지는 않다"고 전했다.

김 PD는 올해 12월까지 MBC에서 프로그램 제작을 맡을 예정이며, 김 PD가 연출하는 `놀면 뭐하니?`는 함께 일했던 후배 PD들이 끌어나갈 계획이다.

김 PD는 고려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2001년 1월 MBC에 예능 PD로 입사했으며, 13년간 `무한도전`을 이끌었다. 프로그램 종영 후 해외 연수를 다녀와 2019년 `놀면 뭐하니?`를 시작, 다양한 프로젝트를 히트시키며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