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지원금 지급 사칭 스미싱 주의보…"문자 자세히 봐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행정안전부는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 시기에 정부나 카드사를 사칭한 스미싱 메시지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ing)의 합성어로 악성 앱 주소가 포함된 스마트폰 문자 메시지를 대량 전송한 후 이용자가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해 개인정보 등을 탈취하는 수법이다.

정부는 스미싱 피해를 막기 위해 국민비서 사전 알림서비스를 활용하고, 국민비서나 카드사 외에 출처가 불분명한 안내문자를 받은 경우 한 번 더 살펴볼 것을 권유했다.

의심 문자로 판단될 경우 클릭하지 말고 바로 삭제해야 한다.

정부는 ▲ 스마트폰 운영체제와 모바일 백신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기 ▲ 공식 앱 마켓 아닌 다른 출처 앱 설치 제한하기 ▲ 스마트폰 앱 설치 시 과도한 권한 요구하는 앱 설치하지 않기 ▲ 문자에 포함된 URL(인터넷주소) 클릭하지 않기 ▲ 스마트폰 보안잠금 이용하기 ▲ 와이파이 연결시 불분명한 공유기 이용하지 않기 ▲ 스마트폰 플랫폼 구조 임의변경 금지 ▲ 스마트폰에 중요 정보 저장하지 않기 ▲ 스마트폰 교체 시 데이터 삭제하기 ▲ 로그인 시 2단계 인증 설정하기 등 `10대 스마트폰 보안수칙`도 유념할 것을 권고했다.

스미싱으로 간주하는 문자를 받았거나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될 경우 24시간 무료로 운영하는 118상담센터(☎118)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정부는 국민지원금 신청과 지급이 시작되는 이달 6일부터 각 통신사 명의로 `스미싱 피해 예방 문자`를 발송하고, 악성 앱 유포지를 즉시 차단할 방침이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