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투는 옛말"…기아 노사, 임협 잠정합의안 무파업 도출

기아 노사가 무분규 임금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무분규로 임금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것은 10년 만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사는 이날 열린 13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7만5천 원 인상(정기승급분 포함), 경영성과급 200%+350만 원, 특별격려금 23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10만 원, 특별주간 연속 2교대 20만 포인트, 주식 13주 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경영성과급 중 100%+350만 원과 특별격려금은 타결 즉시 지급하고, 나머지 성과급 100%는 연말에 지급할 예정이다.

27일로 예정된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과반이 찬성하면 잠정합의안은 가결된다.

기아 노사는 지난 6월부터 13차례에 걸친 교섭을 해 왔다.

하지만 노사 이견이 커 기아 노조는 지난 달 20일 교섭 결렬을 선언했고, 쟁의 투표까지 진행해 73.9%의 찬성률로 파업권을 확보하기도 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