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세계적 로펌 `퀸 엠마뉴엘` 선임

메디톡스가 보툴리눔 톡신 제제 균주와 제조공정 등 자사 지식재산권을 침해해 해외 진출을 추진하는 기업들로부터 권리를 되찾겠다고 24일 밝혔다.

메디톡스는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애플의 특허 소송에서 삼성전자를 대리했던 대형 로펌 `퀸 엠마누엘`을 선임했다.

앞으로 퀸 엠마뉴엘은 메디톡스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해 해외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한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퀸 엠마뉴엘은 삼성-애플, 삼성-화웨이간의 국제적 `스마트폰 전쟁`에서 삼성전자를 대리해 좋은 결과를 도출했으며, 중국 대형 보험사가 미래에셋을 상대로 제기한 미국 소송에서도 미래에셋의 완승을 이끈 바 있다.

퀸 엠마누엘 창립자인 존 퀸(John Quinn)은 "퀸 엠마누엘은 메디톡스의 지식재산권 관련 사실을 면밀히 검토했으며, 이를 통해 모든 침해 당사자로부터 메디톡스를 보호하기 위한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