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체르나보다원전 전경사진

루마니아 체르나보다원전 전경사진

한국수력원자력은 국내 원전기업인 일진전기와 협업해 참여한 약 100억 원 규모의 `체르나보다 원전 기동용 변압기 공급` 국제공개경쟁 입찰에서 최종 공급사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한수원이 원전의 대형 기자재를 해외로 수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사업관리와 품질관리를 담당하고, 기자재 설계와 제작은 일진전기가 맡을 예정이다.

한수원 측은 원자력발전소 전력시스템에 사용되는 주요설비인 기동용 변압기는 높은 수준의 관리가 필요해 부속 품목의 주기적인 교체 등 향후 지속적인 공급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성과는 한수원과 국내 원전기업의 상생을 통해 국내 원전기술 수출 판로를 확대한 사례"라며, "앞으로도 국내 원전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