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일 `K-글로벌 백신 허브` 첫 회의 주재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청와대에서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대회’를 주재한다. 회의에는 국내 대표 바이오 기업 대표들도 참석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4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5일 오후 2시30분 정부서울청사와 세종청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보고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내일 출범하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겸해 열린다.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위원회’는 국무총리가 위원장이지만 문 대통령이 첫 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것이다.

임 부대변인은 "첫 회의를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것은 백신주권 확보를 위한 국산 백신 개발과 세계 2위 바이오의약품 생산 능력 토대로 한 백신 생산의 글로벌 허브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글로벌 백신 허브`는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나라 바이오 의약품 생산 능력을 기반으로 전세계 백신 공급을 주도하겠다는 구상이다. 앞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체결 성과를 얻어냈다.

내일 보고대회에서 문 대통령의 모두 발언에 이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의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 및 전략’ 보고가 있을 예정이다. 보고 후에는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우리나라가 백신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과 전략에 대해 민간 위원, 국내 기업 대표, 관계 장·차관들의 토론이 이어진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