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금부터는 속도…손실보상제 신속하게 집행"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9일) "코로나19 방역 상황으로 민간 경제활동에 어려움이 커질수록 정부가 적극적 재정운영으로 민생의 버팀목이 돼 주어야 한다"며 "지금부터는 속도"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추경도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감안해 규모가 33조에서 34조9,000억 원으로 늘어났고, 코로나 피해계층 지원이 대폭 확대됐다"며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게 집행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법률에 의한 손실보상에 있어서도, 10월에 시행이 되는대로 신속하고 원활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상심의위원회 구성 등 준비에 만전을 기해 주길 바란다"며 "손실보상 제도화 이전에 발생한 피해를 지원하는 희망회복자금도 지급 개시일인 8월 17일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는 시스템을 차질없이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민생경제장관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