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美 정부 반도체 보조금 받나…"바이든이 결정"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은 28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등 해외기업이 미 연방정부의 반도체 보조금을 받을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를 각종 첨단산업의 핵심 인프라라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안정적 공급망 확보, 중국의 부상 견제, 미국 내 생산 확대를 위해 연방 예산으로 520억 달러를 지원하는 법안을 마련했고, 지난 6월 상원을 통과했다.

상원에서 처리된 법안에는 미국 기업과 해외 기업을 차별하는 내용이 없지만, 하원 심사 과정에서 소수 의원들이 미국에 본사를 둔 기업에만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미국 기업인 인텔이 200억 달러 규모의 파운드리 공장 건립을 발표한 가운데, 외국기업 중에는 삼성전자와 대만의 TSMC가 미국 현지에 대규모 투자 계획을 밝힌 상황이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미국에 본사를 둔 기업에만 자금을 지원할지는 행정부 내부 정책 토론이 완료되면 바이든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터뷰 도중 대만과 삼성을 거론했다.

블룸버그는 러몬도 장관이 반도체 칩 생산에서 대만 의존도를 완화해야 하는 이유 중 하나로 지정학적 위험을 넌지시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대만을 극단적인 경우 무력을 사용해서라도 통일해야 할 미수복 영토로 간주한다. 이런 일이 현실화하면 미국으로선 대만에 대한 반도체 의존도가 안정적 공급망 확보 측면에서 오히려 족쇄가 될 수 있다.

러몬도 장관은 "우리는 대만에 극도로 의존하고 있다. 대만은 지금 당장은 동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정학적 위험은 어느 기업이 정부 보조금을 받을지 결정할 때 분석이 이뤄져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러몬도 장관은 외국기업에 대한 반도체 보조금 지급 여부를 결정할 때 고려해야 할 `일부 힘든 현실들`이 있다면서 삼성전자 역시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에 달린 기업의 한 사례로 적시했다.

그는 "우리의 동맹국(한국)에 있고 훌륭한 기업인 삼성은 미국에 본사가 있지 않다"며 "그들은 이 산업에서 선두주자"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